제품 정보로 건너뛰기
1 17

저 음식점에서도 사용

그 숟가락 / ano spoon

그 숟가락 / ano spoon

칼라
정가 ¥1,320
정가 할인가 ¥1,320
할인 품절
세금이 포함됩니다. 배송료는 결제 시 계산됩니다.

納期:月〜土(日・祝祭日を除く)の正午までのご注文は当日発送。お届け希望日時の指定がある場合は、それに合わせた発送となります。

사이즈

폭 × 길이 × 높이 무게
3.3cm × 19.3cm × 1.6cm 약 15g

구입 전 체크

가정용 식세기 →
(업무용 식세기는 고온이므로 삼가해 주십시오)

금속 처짐으로 씻지 마십시오.

소재:내열 ABS 수지(플라스틱) 내열 온도 110도

표면 도장: 우레탄 도장

일본제

● 자주 듣는 것

  • Q : 카레 등에 사용하면 색 이동합니까?
  • A:김치 냄비 후의 잡밥이나 오므라이스, 물론 카레라이스에서도 몇번이나 사용하고 있습니다만, 세제로 씻으면 괜찮은 것 같습니다. 오랫동안 계속 사용하면 다소 변색한다고는 생각합니다.

선물에도

oh 패키지

oh의 제품은 과도한 포장을 하지 않고, 질소 너무 하지 않고, 자신에게의 보상도 되는 패키징을 유의하고 있습니다.

가능한 한 재사용 가능한 자재로, 경매의 포장에도 사용할 수 있는 디자인.
자신을 위해 구입하신 분들도, 선물로 받은 분들도 똑같이 기뻐하실 어스 친화적인 패키지를 준비했습니다.
※ 셀렉트 상품에 대해서는 원래의 패키지를 우선합니다.

납품서에 대해서

납품서는 동봉하지 않고, 주문자님에게의 메일로부터 다운로드하는 형식이므로, 상품은 목적지에게 직접 보내도 금액등은 전해지지 않습니다.

●amazon pay를 이용하여 amazon에 등록된 정보와 다른 주소로 보내는 경우 청구처가 배송지 정보로 덮어쓸 수 있습니다.
이것은 amazon의 사양에 의한 것으로, 실제로는 목적지에게 청구가 되는 것은 없습니다. 주문자님에게의 메일과, 주문 이력만으로의 표기가 됩니다.

●송장의 발송인은 당점 이름입니다. 익숙하지 않고 수신 거부되는 경우도 있으므로 사전에 목적지 에게도 알려주십시오.

지불 방법에 대해

아래 결제 방법을 이용하실 수 있습니다.

◯신용카드

(VISA/JCB/AMEX/MasterCard)

◯Amazon Pay/PayPal /Apple Pay/PayPay

숟가락

가벼운 숟가락으로 스트레스가없는

사용의 용이성과 디자인성을 양립한 스푼

목제나 스테인리스제, 여러가지 소재를 검토했습니다만, 도착한 것은 수지제 .
수지라고 들으면, 그다지 좋지 않은 인상을 안기 쉬운 시대입니다만, 자연스럽게 버리는 것이 좋지 않은 것만으로, 소재로서는 매우 뛰어난 것인 것은 틀림없습니다.
이 숟가락의 디자인을 나무로 만들면 세척과 건조의 반복으로 깨지거나 휘어지기 때문에 얇은 부분을 만드는 것을 피할 것입니다. 물론 식세기도 사용할 수 없을 것.
플라스틱 숟가락의 매력

스테인리스 만들면, 꽤 무거운 스푼이 되어 사용하기 어려워질까 생각합니다. 또, 그 무게가 식기를 손상해 버릴 것 같다. 한층 더 뜨거운 요리에 사용하면 열을 가져 버려 먹기 어렵다.
목제와 슬렌레스의 단점을 해소해, 좋은 일 취한 것이 수지제의 “그 스푼”입니다. 목제 같은 부드러운 촉감과 가벼움을 가지면서, 식세기도 사용할 수 있습니다.

카페 같은 색과 형태의 숟가락을 집에서

업무용 아름다움을 현대적으로 재디자인

숟가락
사용하기 쉬운 숟가락을 찾아 걷는 몇 년. 대답은 업무용 사지에있었습니다. 그러나 유통하고 있던 것은 모두 요정으로 나오는 듯한 일본식 물건뿐. 더 가정에서 부담없이 사용할 수 있도록 세세한 부분을 재검토 재디자인.
한 번은 가지고 있었던 것 같은, 친숙한 형태에, 카페에서 사용하는 것 같은 컬러링으로, 식사로부터 디저트 씬까지 폭넓게. 그 숟가락의 "그"는 그 가게에서 본 적이 있을지도의 "그" 입니다.

불과 15g. 가볍고 얇은 숟가락은 정의입니다.

테이퍼 숟가락은 매우 먹기 쉽다.

원플레이트
완성된 것은, 불과 15g의 2색의 스푼. 어린이도 손쉽게 취급할 수 있습니다.
색상은 양식 장면에서도 익숙해지는 스테인레스 그레이 . 그리고, 어떤 식기의 색에 상냥하게 조화를 이루는, 나무의 색을 한 우드 베이지 . 메이플과 같은 밝기에 완성했습니다.
그 숟가락의 형태
질감은 입맛이 좋은 윤기 지우기 마무리 .
앞이 가늘고 숟가락 자체의 함몰도 얕기 때문에 입을 크게 열지 않아도 좋은 것도 포인트. 물론 식세기에 대응하고 있습니다. (업무용 식세기는 고온이므로 삼가해 주십시오)

타코스에

물건과 사진과 일상

타코스
오키나와 키지 무나의 옴타 콜라이스를 재현 해 본다

장면
실은 이 가게도 같은 형태의 숟가락을 사용하고 있었던 것이 판명

가벼운
아이도 가볍게 취급할 수 있는, 가벼움 15그램(1엔 구슬 15장분)

STIIK와의 궁합
STIIK의 젓가락 과 신데렐라 피트

만남은 규동점
모든 것은 여기에서 시작된 쇠고기 덮밥 숟가락

스토리

「그대로 좋았던, 스키야의 붉은 스푼」

나이가 들수록 옛날에는 요시노야파였던 저도 점점 얇은 맛을 선호하게 되어 어느새 희미한 집을 선택하게 되었습니다. 숟가락으로 먹는 쇠고기 덮밥은 처음에는 위화감이 있었지만 지금은 아무것도 주저없이 맛보고 있습니다. 익숙해지는 것은 무서운 것이군요.
그런 사랑해야 할, 스키야의 숟가락, 통칭 붉은 스푼이, 요전에 무려 리뉴얼되고 있는 것을 찾아, 소란이 되었습니다. 각지의 친구에게 연락을 했는데, 아무래도 도심부에서는 새로운 물건으로 바뀌고 있지만, 지방은 아직처럼. 「새로운 분은 카레가 먹기 쉬워지고 있다.」 「어느 쪽도 있었습니다! 결과는, 낡은 쪽이 승리. 형상이 얕은데 앞이 가늘기 때문에, 재료가 크면 균형있게 타지 않을 때는 있지만 입에 들어가는 양으로는 이 정도가 딱 좋은 느낌. 왜 새롭게 버렸을까… 물론 아니다.
본가는 바뀌어 버렸습니다만, oh의 그 스푼은 「그 때 그대로」의 형태로 디자인되고 있습니다. 사용하기 쉬운 물건은 비가 내리지만 바람이 불어 오지만 시대가 바뀌지 만 그대로 좋거나하는 것입니다.

전체 세부 정보 보기
  • 春の筍と、あのマルチボウル

    인바운드 타케노코 <그 멀티 그릇편>

    올해는 순이 풍작인 것 같습니다. 그래서 평소보다 저렴한 가격으로 살 수 있습니다. 봄을 느낄 수있는 최고의 재료. 곧 슈퍼에서도 사라져 버리므로, 지금 중에 뇨키쿠와 확보해 두고 싶은 곳. 구워도 끓여도,...

    인바운드 타케노코 <그 멀티 그릇편>

    올해는 순이 풍작인 것 같습니다. 그래서 평소보다 저렴한 가격으로 살 수 있습니다. 봄을 느낄 수있는 최고의 재료. 곧 슈퍼에서도 사라져 버리므로, 지금 중에 뇨키쿠와 확보해 두고 싶은 곳. 구워도 끓여도,...

  • 家タコスのすすめ <あのマルチボウル編>

    집 타코스의 추천 <그 멀티 그릇편>

    우리 집에서는, 타코스가 파워 푸드가 되어 있어, 건강이 없을 때라든가, 노력할 때마다 때로는 적극적으로 먹도록 하고 있습니다. 갈고기와 양상추만 있으면, 나머지는 전부 갖추지 않아도 OK 정도의 텐션으로, 달에 2회는 먹고...

    집 타코스의 추천 <그 멀티 그릇편>

    우리 집에서는, 타코스가 파워 푸드가 되어 있어, 건강이 없을 때라든가, 노력할 때마다 때로는 적극적으로 먹도록 하고 있습니다. 갈고기와 양상추만 있으면, 나머지는 전부 갖추지 않아도 OK 정도의 텐션으로, 달에 2회는 먹고...

  • 「ちょっとした、○○の違い」<あのオーバルプレート編>

    「조금, ○○의 차이」<그 타원판 편>

    oh, 그 타원형 플레이트와 사탈니아와 티마 흰색을 비교. 약간의 차이는 있지만, 역시 어떤 흰색인지는 신경이 쓰이네요. 고객의 문의에서 기사를 작성했습니다.

    「조금, ○○의 차이」<그 타원판 편>

    oh, 그 타원형 플레이트와 사탈니아와 티마 흰색을 비교. 약간의 차이는 있지만, 역시 어떤 흰색인지는 신경이 쓰이네요. 고객의 문의에서 기사를 작성했습니다.

  • サラダはフォークより箸が良い

    우리는 샐러드를 젓가락으로 먹는 민족 <STIIK·그 멀티 그릇편>

    역시 우리 일본인은 샐러드를 포크로 먹는 일상을 살고 있지 않다. 그릇에 젓가락으로 샐러드를 먹었을 때 느끼는 그 안심감, 안정감. 속았다고 생각해보십시오.

    우리는 샐러드를 젓가락으로 먹는 민족 <STIIK·그 멀티 그릇편>

    역시 우리 일본인은 샐러드를 포크로 먹는 일상을 살고 있지 않다. 그릇에 젓가락으로 샐러드를 먹었을 때 느끼는 그 안심감, 안정감. 속았다고 생각해보십시오.

1 4

Customer Reviews

Based on 1 review
100%
(1)
0%
(0)
0%
(0)
0%
(0)
0%
(0)
K
Ko
「あのスプーン」に感謝の日々です!!

「あのスプーン」実は、送料無料のためのオマケ的なお買い物でした…
でも、現在わが家で一番活躍していると言っても過言ではないかもしれないくらい、めちゃくちゃ重宝しているアイテムです。丼ものが多いわが家では、ステンレスのスプーン、レンゲ、木製のスプーンなどいろいろ使っていましたが、「あのスプーン」登場以来はこればかりが使われます!口あたりの良さはもちろん、程よい長さと洗いやすさ(食洗機OKがありがたい!)、色もかわいくて料理のジャンル問わず、何でも合うから迷わず「あのスプーン」が選ばれるのだと思います。
そして、【食べる】以外でも大活躍!!パンにバターを塗る時も、わざわざバターナイフを出さなくても「あのスプーン」でOK!瓶の底に残ったジャムをかき出すのも「あのスプーン」だと上手にできちゃう。スパチュラ的に料理にバンバン使っているので、本当のスパチュラは出番なしです。
スプーンにこだわりなどなく、なんでもいいや、で選んでましたが、これを使ったらそうではなかったということに気づかされました。なんでもいいやで買ったスプーン、実は横幅が広すぎて嫌だったことに気づいたし、木製スプーンは食洗機使えなくて面倒に思っていた…暮らしのちょっとしたストレスから解放されるって大事なことですね。モノ選びの価値観に大きな影響を与えてくれた「あのスプーン」に感謝です!!素晴らしい商品をお届けくださり、ありがとうございました。

Koさま、ありがとうございます。すごく活用いただいているようですね!ご家族の皆さんにも人気なようで、とても嬉しいです♪
「物選びの価値観に大きな影響」この一文に、作って良かったと感動しておりま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