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품 정보로 건너뛰기
1 10

실은 그 유명 의류 가게도 사용하고 있다

그 스테인리스 옷걸이 x3 / ano stainless hanger x3

그 스테인리스 옷걸이 x3 / ano stainless hanger x3

사이즈
정가 ¥3,960
정가 할인가 ¥3,960
할인 품절
세금이 포함됩니다. 배송료는 결제 시 계산됩니다.

納期:月〜土(日・祝祭日を除く)の正午までのご注文は当日発送。お届け希望日時の指定がある場合は、それに合わせた発送となります。

사이즈

●W42(맨즈용)
폭 42cm 두께 3cm 무게 약 95g

●W38(레이디스용)
폭 38cm 두께 3cm 무게 약 90g

사이즈, 무게에는 약간의 오차가 생기는 경우가 있습니다.

구입 전 체크

이 옷걸이는 3 개 세트입니다. 수량 1로 주문의 경우, 3개 신고가 됩니다.

・금속 제품이기 때문에, 제작 공정에서 다소의 상처가 생깁니다.

・용접이나 스테인리스 연마의 전해 처리에 의해, 갈색 탄이 남는 경우가 있습니다. 얼룩이 아니므로 미리 양해 바랍니다.

・훅의 회전 상태에 관해서는 개체차이가 있습니다.

● 자주 듣는 것

  • Q:스테인리스는 녹슬지 않습니까?
  • A:스틸 등, 다른 금속보다는 녹하기 어렵습니다만, 젖은 상태가 계속되거나, 땀이나 산성의 액체에 장기 접촉하고 있으면 녹슬어질 가능성이 있습니다. 또한, 녹슨 다른 것들과 만지면 녹슬어질 수 있습니다.
  • Q : 옷의 어깨 부분에 옷걸이의 흔적은 남지 않습니까?
    ?
  • A:양복의 소재등에 따릅니다만, 두께가 있는 만들기이므로 자취는 나머지 어렵다고 말할 수 있습니다. 여성 사이즈의 옷에 남성용(W42), 맨즈 사이즈의 옷에 여성용(W32)의 옷걸이를 사용하면, 입었을 때에 어깨의 위치가 어긋나 버리기 때문에, 옷과 옷걸이의 사이즈는 가지런히 해 사용하십시오.

선물에도

oh 패키지

oh의 제품은 과도한 포장을 하지 않고, 질소 너무 하지 않고, 자신에게의 보상도 되는 패키징을 유의하고 있습니다.

가능한 한 재사용 가능한 자재로, 경매의 포장에도 사용할 수 있는 디자인.
자신을 위해 구입하신 분들도, 선물로 받은 분들도 똑같이 기뻐하실 어스 친화적인 패키지를 준비했습니다.
※ 셀렉트 상품에 대해서는 원래의 패키지를 우선합니다.

납품서에 대해서

납품서는 동봉하지 않고, 주문자님에게의 메일로부터 다운로드하는 형식이므로, 상품은 목적지에게 직접 보내도 금액등은 전해지지 않습니다.

●amazon pay를 이용하여 amazon에 등록된 정보와 다른 주소로 보내는 경우 청구처가 배송지 정보로 덮어쓸 수 있습니다.
이것은 amazon의 사양에 의한 것으로, 실제로는 목적지에게 청구가 되는 것은 없습니다. 주문자님에게의 메일과, 주문 이력만으로의 표기가 됩니다.

●송장의 발송인은 당점 이름입니다. 익숙하지 않고 수신 거부되는 경우도 있으므로 사전에 목적지 에게도 알려주십시오.

지불 방법에 대해

아래 결제 방법을 이용하실 수 있습니다.

◯신용카드

(VISA/JCB/AMEX/MasterCard)

◯Amazon Pay/PayPal /Apple Pay/PayPay

도착한 마지막 옷걸이

옷걸이는 소중한 옷을 더 잘 보여

그 가게처럼 보이는 옷걸이

옛날부터 옷을 좋아하기 때문에, 옷장은 항상 빵빵.
하지만 잘 보면 입지 않게 된 옷도 걸려. 어렸을 때 동경하고 있던, 그 멋진 숍의 전시와 같이, 비싯과 멋지게 디스플레이하고 싶었습니다.

우선은 스타멘의 옷만을 남기기 위해, 차례가 적은 옷에는 답례를 말해 안녕하자, 옷장에서 꺼내 보면, 사이에 맞추어 샀던 패스트 패션만. 과연 이것으로 좋은 것일까… 라고 30대 중반에서 맞이한 이별길.
결과, 오랫동안 소중하게 입을 수 있는 자신의 정평을 모아 가려고 결정, 지금도 그렇게 하고 있습니다.

몇 년 후, 옷장은 숫자를 억누르면서 마침내 즐겨 찾기로 묻혀 왔습니다. 이것으로 나도 미니멀리스트의 동료들이. 그렇지만, 그 숍에서 본 멋진 광경과는 뭔가 다르다… 상당히 좋은 것만 모였는데, 멋지게 보이지 않는 이 느낌은 왜일 것이다.
그렇게 생각하면서, 또 그 가게의 가게를 우울하게 하고 있으면, 깨달은 것은 옷걸이가 갖추어져 있는 것.
모임의 다채로운 철사 옷걸이와 플라스틱 옷걸이가 옷을 싸게 보이고있다. 확실히.

나무, 강철도 아니라 스테인레스 스틸 옷걸이

다양하게 시도하고 마침내 도착한 스테인리스

다양한 시도
우선 사본 것은 동경의 목제 행거. 두께가 있고 옷이 훨씬 잘 보였지만 상당히 무겁다. 거기에 옷의 무게가 더해지면 랙은 괜찮을까 조금 걱정. 부득이하게 놓아두기 위해.

가벼움으로 선택한다면 적당한 플라스틱제이지만, 어쩐지 일회용과 같이 기분이 타지 않습니다.

그리고 가늘고 가볍고 튼튼한 스틸 옷걸이를 발견.
하지만 반짝이는 도금 도장이 많아, 그것이 많이 줄지어 있는 것은 이것 또 치프한 인상. 도장의 균열에서 녹이 나온 적도 있고, 그래서 다시 사는 것은 피하고 싶다.

그런 이렇게 상당한 시간을 보냈습니다.
어느 헌옷점에서 문득 만난 것이 스테인리스제 옷걸이.
실은 누구나가 아는 그 유명점에서도 사용하고 있는 것이 판명. 도장이 아니고 소재 그 자체이지만, 약간 헹굼 실버가 시브하다. 이거야!

드디어 동경하는 그 가게의 분위기에 가까워진다. 그래서 그 스테인리스 옷걸이 와 명명.
가볍고 심플하고 튼튼하기 때문에 무게가있는 아우터에서도 멋지게 걸 수 있습니다. 방문객을 위해 사용하면 약간의 환대에도. 작은 일이지만 의외로 인상에 남는 것이므로 살롱 등에도 추천.
덧붙여서, 세탁물을 스테인리스 옷걸이로 말려 두면 마르면 그대로 옷장에 직행도 가능. 녹에 강한 스테인리스는, 귀찮은 가사를 하나 줄여 줄 것 같습니다.

그리고 꼭 옷이 걸리지 않은 옷걸이끼리 맞는 "카칭"이라는 소리도 들어보세요. 왠지 가게처럼, 조금 기분이 오릅니다.

스냅

물건과 사진과 일상

겨울용 무거운 니트도
무거운 울 니트는 옷걸이를 잘못하면 어깨에 이상한 흔적이 남지만, 그 스테인리스 옷걸이 라면 안심.


마치 실버 액세서리 같은 옷걸이가 옷을 잘 보여준다.


임즈의 행·잇·올은 현관 앞에서 겉옷이나 방문객용으로 활약.


두께가 있기 때문에 세탁물도 마르기 쉽고, 마르면 그대로 옷장에.


두께가 있기 때문에 세탁물도 마르기 쉽고, 마르면 그대로 옷장에.

다양한 시도

「사용해 보면, 소리도 기분 좋다」

옷의 단절리를 할 때, 「일단 이것으로 좋겠다」라고 선택한 옷이 제일 귀찮았습니다. 필요하지만 차례는 적고, 애착도 솟지 않는다. 이것은 다른 물건에게 말할 수 있을지도 모릅니다.
그렇지만, 모두에 있어서 타협하지 않는다니 절대 무리. 그렇게 생각하면서 스테인리스 옷걸이로 바꾸어 가면, 이상하게도 전부가 제대로 스타멘 들어간 느낌이 들었습니다. 그 때 「타카가 복장으로 사람의 가치는 정해지지 않지만, 타카가 복장으로 손해는 싶지 않다」라고 하는 패션 블로거 MB씨의 말을 생각해 냈습니다. 그것은, 브랜드물로 가지런히 합시다고 하는 것이 아니라, 보이는 방법을 알고 있는지 어떤지라고 하는 것이라고 생각합니다. 수나 가격이나 지명도보다 자신의 가치관과 맞는 옷이 무엇인지 알고 있는지가 중요하다고 옷걸이에서 가르친 것 같습니다.
그리고 나의 스타멘은 10벌 좀 되었습니다. 옷걸이끼리 바람에 휘날리면 카친, 카친이라는 소리가 난다. 집이 가게가 된 것 같은 기분. 되돌아보면, 고리야마 JOBSIC의 베테랑 스탭이, 나에게 추천의 옷을 가져올 때, 뒤에서 희미하게 열리는 행거가 맞는 소리를 좋아했구나.

전체 세부 정보 보기
  • 春の筍と、あのマルチボウル

    인바운드 타케노코 <그 멀티 그릇편>

    올해는 순이 풍작인 것 같습니다. 그래서 평소보다 저렴한 가격으로 살 수 있습니다. 봄을 느낄 수있는 최고의 재료. 곧 슈퍼에서도 사라져 버리므로, 지금 중에 뇨키쿠와 확보해 두고 싶은 곳. 구워도 끓여도,...

    인바운드 타케노코 <그 멀티 그릇편>

    올해는 순이 풍작인 것 같습니다. 그래서 평소보다 저렴한 가격으로 살 수 있습니다. 봄을 느낄 수있는 최고의 재료. 곧 슈퍼에서도 사라져 버리므로, 지금 중에 뇨키쿠와 확보해 두고 싶은 곳. 구워도 끓여도,...

  • 家タコスのすすめ <あのマルチボウル編>

    집 타코스의 추천 <그 멀티 그릇편>

    우리 집에서는, 타코스가 파워 푸드가 되어 있어, 건강이 없을 때라든가, 노력할 때마다 때로는 적극적으로 먹도록 하고 있습니다. 갈고기와 양상추만 있으면, 나머지는 전부 갖추지 않아도 OK 정도의 텐션으로, 달에 2회는 먹고...

    집 타코스의 추천 <그 멀티 그릇편>

    우리 집에서는, 타코스가 파워 푸드가 되어 있어, 건강이 없을 때라든가, 노력할 때마다 때로는 적극적으로 먹도록 하고 있습니다. 갈고기와 양상추만 있으면, 나머지는 전부 갖추지 않아도 OK 정도의 텐션으로, 달에 2회는 먹고...

  • 「ちょっとした、○○の違い」<あのオーバルプレート編>

    「조금, ○○의 차이」<그 타원판 편>

    oh, 그 타원형 플레이트와 사탈니아와 티마 흰색을 비교. 약간의 차이는 있지만, 역시 어떤 흰색인지는 신경이 쓰이네요. 고객의 문의에서 기사를 작성했습니다.

    「조금, ○○의 차이」<그 타원판 편>

    oh, 그 타원형 플레이트와 사탈니아와 티마 흰색을 비교. 약간의 차이는 있지만, 역시 어떤 흰색인지는 신경이 쓰이네요. 고객의 문의에서 기사를 작성했습니다.

  • サラダはフォークより箸が良い

    우리는 샐러드를 젓가락으로 먹는 민족 <STIIK·그 멀티 그릇편>

    역시 우리 일본인은 샐러드를 포크로 먹는 일상을 살고 있지 않다. 그릇에 젓가락으로 샐러드를 먹었을 때 느끼는 그 안심감, 안정감. 속았다고 생각해보십시오.

    우리는 샐러드를 젓가락으로 먹는 민족 <STIIK·그 멀티 그릇편>

    역시 우리 일본인은 샐러드를 포크로 먹는 일상을 살고 있지 않다. 그릇에 젓가락으로 샐러드를 먹었을 때 느끼는 그 안심감, 안정감. 속았다고 생각해보십시오.

1 4

Customer Reviews

Based on 2 reviews
100%
(2)
0%
(0)
0%
(0)
0%
(0)
0%
(0)
コヤナギ
インテリアにも映えるハンガーなことは間違いない

レビューの最初に言っておきますと、実は私はこのohのバイヤーの村上さんの前職、インテリアショップ時代の同僚です。
 彼とは「良い日用品」や「一生モノの道具」について何度となく話をしたことがあり、感覚やモノ選びのセンスを知っていました。つまり私の中では少なからず「村上ブランド」が出来上がっていて、彼がチョイスするものなら…と、「あのハンガー」については、ほとんど悩まずに購入しました。
検討期間が短かったので、使って一ヶ月ほどになる現在、良いところも悪いところも含め、忖度なしで正直なレビューをさせていただきます。

【良いところ】
・フック部分が回転するのでどこにでも掛けておける。また、フック先端も細いため、物干し竿のギザギザ部分(名称不明)にも問題なく掛けることができる。

・ステンレス製のため、洗濯したものがそのまま干せる。乾いたらそのままクローゼットにしまえるのは非常に楽。木製では濡れたものを掛けることに抵抗があるし、プラスチックのハンガーは日光で激しく劣化してしまうから、こうはいかない。

・インテリアとしてバランスがいい。実は選ぶ上でいちばん重視した部分。目立たず、でも埋もれずというちょうど良いバランスが美しい。

【悪いところ】
・購入したのは42㎝だが、メンズのアウターにはやや小さい。シャツ専用にすれば問題ないが、クローゼットの中の統一感を出したいのでもう少し大きい45㎝などがあるとアウターにも使えて嬉しい。

・ボトムを掛けるバーが無いため、セットアップなどには使えない。

トータルで見ると、非常に良いハンガーだと思います。
もっと機能がいいハンガーも、もっとデザインがいいハンガーもきっとありますが、どちらも90点のハンガーはなかなかありません。結果、12本(4セット)購入しましたが、満足です。

コヤナギさま、レビューありがとうございます。というか、まさか君が購入するとは。笑 好きな家具についてよく遅くまで語り合いましたね!とても懐かしいです。そんな君のお目にかなったことを心か嬉しく思います。率直な意見もありがとうございます。これからも忖度なしの意見をお待ちしています。

服好き
まさかのハンガー

こちらのショップを知ってからずっと気になっています。売っている人が使っているというのが説得力あります。そしてまさかのハンガーを販売するとは思いませんでした。でも服好きとしては刺さる言葉が多く、わが家のクローゼットを見返したら替えてみたくなりました。揃った感じがめちゃくちゃ気持ち良く、毎日の服選びが楽しくなりました。服が増えたら、また追加したいと思います。
音も良いですね!

服好きさま、ありがとうございます。ohは何屋という肩書きを持たず、キュレーションストアとして使った経験を伝えて販売するスタイルです。ご共感いただきましてありがとうございます。これからも意外な物が登場すると思います。好きだからこそ好きな人の気持ちが分かるのかもしれませんね!素敵なレビューありがとうございま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