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품 정보로 건너뛰기
1 16

oh 원래 커피잔과 컵

고블렛 / Goblet

고블렛 / Goblet

스타일
칼라
정가 ¥3,850
정가 할인가 ¥3,850
할인 품절
세금이 포함됩니다. 배송료는 결제 시 계산됩니다.

納期:月〜土(日・祝祭日を除く)の正午までのご注文は当日発送。お届け希望日時の指定がある場合は、それに合わせた発送となります。

사이즈

● 찻잔
폭 11.5 cm(핸들 포함) 높이 9.0 cm
핸들이 없는 최대 직경 8.6cm
무게:약 320g
최대 용량: 약 250ml(8온스)

●컵
폭 11.5cm(핸들 포함) 높이 8.8cm
핸들이 없는 최대 직경 8.6cm
무게:약 260g
최대 용량: 약 230ml(7온스)

구입 전 체크

전자레인지, 식세기→○

오븐, IH, 직화 → ×

소재: 도기

일본제(세토야키)

대부분의 공정이 수작업이므로,공예품라고 말할 수 있습니다. 그 때문에, 약간의 변형이나 기울기, 핀홀(유약면의 작은 구멍), 유약의 색 불균일, 유약이 늘어진 흔적 등을 볼 수 있는 개체도 있습니다만, 이것들도 양품으로 하고 있습니다.
자신만의 심볼 마크라고 생각하실 수 있으면 다행입니다.

마시는 커피에밑면에 커피콩의 실루엣이 떠오르는 것은 컵만됩니다.

● 자주 듣는 것

  • Q : 확실히 봐, 불안정한 것 같습니다만 괜찮아?
  • A : 수축이 얇기 때문에 그렇게 보이기 쉽지만 안심하십시오. 안정적입니다! 무게 중심이 낮고 묵직한 무게도 있으므로 안정감이 있습니다. 지금까지 쓰러뜨리지 않았다.

선물에도

oh 패키지

oh의 제품은 과도한 포장을 하지 않고, 질소 너무 하지 않고, 자신에게의 보상도 되는 패키징을 유의하고 있습니다.

가능한 한 재사용 가능한 자재로, 경매의 포장에도 사용할 수 있는 디자인.
자신을 위해 구입하신 분들도, 선물로 받은 분들도 똑같이 기뻐하실 어스 친화적인 패키지를 준비했습니다.
※ 셀렉트 상품에 대해서는 원래의 패키지를 우선합니다.

납품서에 대해서

납품서는 동봉하지 않고, 주문자님에게의 메일로부터 다운로드하는 형식이므로, 상품은 목적지에게 직접 보내도 금액등은 전해지지 않습니다.

●amazon pay를 이용하여 amazon에 등록된 정보와 다른 주소로 보내는 경우 청구처가 배송지 정보로 덮어쓸 수 있습니다.
이것은 amazon의 사양에 의한 것으로, 실제로는 목적지에게 청구가 되는 것은 없습니다. 주문자님에게의 메일과, 주문 이력만으로의 표기가 됩니다.

●송장의 발송인은 당점 이름입니다. 익숙하지 않고 수신 거부되는 경우도 있으므로 사전에 목적지 에게도 알려주십시오.

지불 방법에 대해

아래 결제 방법을 이용하실 수 있습니다.

◯신용카드

(VISA/JCB/AMEX/MasterCard)

◯Amazon Pay/PayPal /Apple Pay/PayPay

핸드 드립과 잔 컵

사용하지 않을 때도 아름답기 때문에 기뻐집니다.

머그컵의 형태는 오프의 모습도 생각합니다.

사용하지 않을 때도 아름다운
물건을 살 때 사용하고 있는 자신을 상상한다고 생각합니다만, 사용하지 않을 때 어떻게 보일지도 상상해 보세요. 그러면, "이것으로 좋다"라는 생각은 없어진다고 생각합니다.
사용하지 않을 때에도 아름다운 것을 " 아이들링 뷰티 "라고 명명, 그것이 고블릿의 컨셉이되었습니다.
고블렛의 형태는 2개. 입이 흐려진 쪽이 찻잔, 입이 퍼진 쪽이 컵. 나란히 보면 딱 맞는 같은 곡선에 설계.
스태킹

커피를 좋아하는 분에게 선물

컵만 바닥에 커피콩이 떠오르는 특수 효과
실은 컵에만 약간의 놀이를 더했습니다. 마시고, 약간 남은 커피가 바닥에 모여 커피 콩의 형태를 그리는 장치 . 컵은 찻잔보다 조금 작기 때문에, 냄비에서 2 잔째를 붓을 때의 마크입니다. 웃음
눈으로부터 얻는 경치는, 왠지 몹시 기분을 높여 주는군요. 같은 커피를 좋아하는 분들에게 저의 특수 효과를 사용한 선물입니다.

왠지 커피가 맛있게 느껴지는 찻잔

커피와 인테리어가 너무 좋아

"모처럼 핸드 드립 한 엄선한 커피라면 찻잔을 고집하고 싶고 인테리어 성이 높은 디자인으로하고 싶다."
고블렛은, 커피와 인테리어를 정말 좋아하는 나(점주 무라카미)가, 그런 생각으로 프로듀스했습니다.
아이치현 세토시로 만들어진, 안심의 일본제입니다.
vanilla라는 인테리어 숍에서 판매되고 있는 팝적인 칼라의 고블렛은, vanilla만의 특주 칼라 . 물론, 그것도 정규의 고블릿입니다.

컬러 이름은 커피와 함께 먹고 싶은 스위트에서

이상하게 도 커피가 맛있게 되었다는 코멘트를 받는 것이 늘어났습니다. 그것은 분명 커피를 눈으로도 즐길 수 있기 때문이라고 생각합니다. 기쁩니다.
oh의 고블렛에는 2개의 칼라 바리에이션이 있습니다. 커피와 함께 먹고 싶은 과자를 이미지 한 컬러 이름으로 브라우니와 몽블랑이라고 명명했습니다. 그것도 커피를 맛있게 만드는 마법일지도 모릅니다.
고블릿은 베테랑 장인이 거의 수작업으로 만들고 있기 때문에 공예품이라고도 할 수 있습니다. 몇번이나 실패를 거듭해, 완성까지 상당한 고생을 걸어 버렸습니다. 정말 고마워요.
드디어 안정되고 있지만, 그래도 1 형 당 달에 100 개 정도가 한계. 신품인데 희귀 한 찻잔과 컵 이기도합니다.

인테리어적인 실루엣, 어른스러운 매트 마무리가, 유일무이의 커피 컵에

인테리어 시점의 컬러 선택

비오는 날 팬 테라와 잔 잔
인테리어 숍에서 일하고 있던 나(점주 무라카미)는, 커피 컵에도 인테리어적인 요소가 있는, 독특함을 원하고 있었습니다.
디자이너스 의자 (예 : 임즈 의자와 판톤 의자 등), 유선적이고 신축성있는 형태가 오브제적이고 매료되었습니다. 그렇지만, 색미는 세련된 컬러로, 북유럽 테이스트의 인테리어에도 맞는 칼라가 이상.
거기서, 거의 블랙이라고 말할 수 있는 진한 브라운의 브라우니와, 베이지보다 단맛 겸손한 그레이가 달린 몽블랑 에 결정. 흰색, 검정, 회색과 같은 모노톤 컬러보다 인테리어와의 궁합이 좋고 애착이 솟아오는 것은 뉘앙스 컬러라고도 불리는 모노톤의 한 걸음 앞. 이것도 인테리어적인 커팅입니다.
모양도 색감도 오브제와 같은 인테리어성을 갖게 했기 때문에, 사용하지 않을 때는 찬장에 박히지 않고, 꼭, 보이는 곳에 포튼과 두어 봐 주세요 .
실은 또 하나, 디자인의 힌트가 된 적이 있습니다. 정말 맛있는 커피는 식어도 맛있고 단맛을 느낄 수도 있습니다. 그 즐거움은 마치 와인을 마시는 것 같다.
네. 와인 글라스도 섬광의 하나가 되고 있습니다.

매트인데 얼룩 어려워 식세기도 OK

커피를 매일 마시기 때문에 실용성도 갖추고있었습니다.

몽블랑 컬러의 잔
미관을 중시한 아이들링 뷰티라고는 해도, 제대로 실용성도 생각하고 있습니다. 나 자신이 매일 사용하기 때문에.
잘 놀라지 만, 식세기와 전자 레인지 대응 입니다. 소재는 도기이지만, 외측도 안쪽도 유약으로 확실히 코팅되고 있기 때문에.
또, 매트인 그릇은 더러워지기 쉽다고 합니다. 이것은 가장 신경을 쓴 부분. 고블릿 매트는 거친 질감이 아니라 사라리로하고 있습니다 . 더러움이 스며들지 않는, 고집의 유약 마무리. 그래도 장기간 사용하고 있다면 다소 변색할지도 모릅니다만, 그것은 황동이나 가죽이나 데님과 같이, 경년 변화라고 하는 즐거움의 하나. 덧붙여서, 나는 몽블랑 컬러를 거의 매일, 1년 이상 사용하고 있습니다만, 현재 변색은 볼 수 없습니다.

두꺼운 커피 잔은 느긋하게 딱

무거운 무게가있는 두꺼운 도자기의 찻잔은 유리나 얇은 도자기의 찻잔보다 보온성이 높기 때문에 커피 타임을 느긋하게 즐길 수 있습니다.
뜨거운 커피를 넣으면 핸들의 뿌리 부분이 뜨겁다고 하는 분은, 이쪽의 블로그, 뜨겁게 느끼지 않는 가지 방법을 , 꼭 읽어 보세요.

잔 컵과 타원형 접시에 커피 브레이크

물건과 사진과 일상

여운을 즐기다
고블렛의 컵 분은, 마시고 끝나고 약간 남은 커피가, 커피 콩의 형태를 그리는 장치가 되고 있습니다. 여운도 즐기고 oh (오)라고 생각해 주시면 기쁩니다.

홍차에도 추천
물론 홍차도 맛있게 드실 수 있습니다. 향기가 모여 오는 느낌이 고블렛의 특징이므로, 마음에 드는 홍차도 한층 더 맛있게 느낄지도.

잔 컵 & 접시
타원형 플레이트의 W20 (20cm) 을 잔 컵의 접시 대신 간식을 곁들여 커피 브레이크는 어떻습니까.

잔 컵과 커피
드립 커피를 보온 포트에 넣고 머그보다 조금 작은 컵에 조금씩 붓는다. 여러 번 갓 끓인 커피를 마시는 요령입니다.

사용하지 않을 때의 잔 잔
씻어 마르면 찬장에 버려 버리는 것이 아니라 보이는 곳에 두어보십시오. 오브제로서 세련된 인테리어를 연출해 줍니다♪

잔 잔과 차이
몽블랑 컬러로 마시는 차이는 매우 멋. 냉방이 효과가 있던 여름의 실내에서는, 향신료가 효과가 있는 플라나차이로 결정!

커피잔과 커피컵
어쩐지 인기의 이 콤비. 스테인레스 스틸 주방 카운터에서 아이들링 뷰티 (차례를 기다리는 동안 아름다운 모습)을 발휘합니다.

커피잔을 잡는 법
뜨거운 커피를 듬뿍 넣으면 핸들 아래가 뜨거워집니다만, 이런 식으로 가지고 있으면 해결. 우선 물을 넣어보십시오.

스토리

“오감으로 즐기는 커피 타임”

언제나 커피를 마시기 위해 콩의 무게를 달고 갈아서 3분에 걸쳐 핸드드립한다는 수고를 걸고 있는데 그릇만은 집에 있던 것을 어쩐지 사용하고 있었습니다. 거기에 계속 위화감이 있었습니다. 어느 날, 「좋아~, 평소의 커피가 더 맛있게 되는 찻잔을 만들자.」라고 생각한 것이, 이 제품의 스타트입니다.
커피 좋아함을 높여 만든 이 매트인 고블릿. 사라리로 한 품위있는 질감과 옅은 컬러의 몽블랑은, 얕은 달콤한 커피가 잘 어울립니다. 식으면 와인 같은 향기와 단맛이 두드러지기 때문에 와인 글라스처럼 가져 봐도. 반대로 매트이지만 광택도 느끼는 브라우니는, 중심해~깊은 맛의 커피에 딱. 하이카카오의 초콜릿을 씹으면서 고소한 애프터 맛을 즐기세요.
물론 홍차나, 겨울에는 차이 같은 것도 좋네요. 엄청 치유됩니다.

손님으로부터, 「매일의 커피가 맛있게 되었습니다!」라고 코멘트를 받는 것이 많습니다만, 물론 과학적 근거는 없습니다. 단지, 왠지 커피의 향기나 맛이 다른 것 같은 생각이 드는 것은 확실히··.
당신도 꼭 비교해보십시오.

전체 세부 정보 보기
  • 春の筍と、あのマルチボウル

    인바운드 타케노코 <그 멀티 그릇편>

    올해는 순이 풍작인 것 같습니다. 그래서 평소보다 저렴한 가격으로 살 수 있습니다. 봄을 느낄 수있는 최고의 재료. 곧 슈퍼에서도 사라져 버리므로, 지금 중에 뇨키쿠와 확보해 두고 싶은 곳. 구워도 끓여도,...

    인바운드 타케노코 <그 멀티 그릇편>

    올해는 순이 풍작인 것 같습니다. 그래서 평소보다 저렴한 가격으로 살 수 있습니다. 봄을 느낄 수있는 최고의 재료. 곧 슈퍼에서도 사라져 버리므로, 지금 중에 뇨키쿠와 확보해 두고 싶은 곳. 구워도 끓여도,...

  • 家タコスのすすめ <あのマルチボウル編>

    집 타코스의 추천 <그 멀티 그릇편>

    우리 집에서는, 타코스가 파워 푸드가 되어 있어, 건강이 없을 때라든가, 노력할 때마다 때로는 적극적으로 먹도록 하고 있습니다. 갈고기와 양상추만 있으면, 나머지는 전부 갖추지 않아도 OK 정도의 텐션으로, 달에 2회는 먹고...

    집 타코스의 추천 <그 멀티 그릇편>

    우리 집에서는, 타코스가 파워 푸드가 되어 있어, 건강이 없을 때라든가, 노력할 때마다 때로는 적극적으로 먹도록 하고 있습니다. 갈고기와 양상추만 있으면, 나머지는 전부 갖추지 않아도 OK 정도의 텐션으로, 달에 2회는 먹고...

  • 「ちょっとした、○○の違い」<あのオーバルプレート編>

    「조금, ○○의 차이」<그 타원판 편>

    oh, 그 타원형 플레이트와 사탈니아와 티마 흰색을 비교. 약간의 차이는 있지만, 역시 어떤 흰색인지는 신경이 쓰이네요. 고객의 문의에서 기사를 작성했습니다.

    「조금, ○○의 차이」<그 타원판 편>

    oh, 그 타원형 플레이트와 사탈니아와 티마 흰색을 비교. 약간의 차이는 있지만, 역시 어떤 흰색인지는 신경이 쓰이네요. 고객의 문의에서 기사를 작성했습니다.

  • サラダはフォークより箸が良い

    우리는 샐러드를 젓가락으로 먹는 민족 <STIIK·그 멀티 그릇편>

    역시 우리 일본인은 샐러드를 포크로 먹는 일상을 살고 있지 않다. 그릇에 젓가락으로 샐러드를 먹었을 때 느끼는 그 안심감, 안정감. 속았다고 생각해보십시오.

    우리는 샐러드를 젓가락으로 먹는 민족 <STIIK·그 멀티 그릇편>

    역시 우리 일본인은 샐러드를 포크로 먹는 일상을 살고 있지 않다. 그릇에 젓가락으로 샐러드를 먹었을 때 느끼는 그 안심감, 안정감. 속았다고 생각해보십시오.

1 4

Customer Reviews

Based on 12 reviews
100%
(12)
0%
(0)
0%
(0)
0%
(0)
0%
(0)
m
midori
Gobletペアで。

今回はプレゼントに購入しました。
フォルムもオシャレ、重さも丁度いい!
コーヒーの色もわかり、収まりもいい✨
ミッドセンチュリーの家具が似合う住まいの若い二人に贈ろうと思います。
きっと喜んでもらえますよね❣️

midoriさま、プレゼントに選んでいただいてありがとうございます。ミッドセンチュリー好きな方なら、きっと喜んでもらえると思いますよ!デザインする時、大切にしたキーワードのひとつでした。

匿名
ゴブレット(モンブラン)

2つ購入しました。厚みがあってどっしりとした安定感とどことなくエレガントにも可愛い感じにも見えるデザインに惹かれました。娘はミネストローネやコーンスープ、ココア、ヨーグルトと色々自由に使っています。私はコーヒーに使っています。

デザインを気に入っていただきありがとうございます。また、スープやヨーグルトにもお使いとの件、素敵なアイデアです。食卓が楽しくなりますよね。コーヒータイムもまったりお楽しみください。

匿名
お気に入り

ずっとコーヒーマグを探していて今回偶然出会ったゴブレットに一目惚れ
丸みを帯びたマグはかっこ可愛く、スタイリッシュなフォルムのカップはかっこよくお気に入りです
またちょうどよい大きさで、手が小さめの私にはピッタリ!
眺めてるだけでもオシャレで、毎朝のコーヒーがより楽しみになってます♪
ありがとうございました

こちらこそ、出会っていただきありがとうございます。コーヒーをより楽しんでいただけて嬉しく思います。ぜひ、見えるところに置いていただき、オンもオフもお楽しみくださいませ〜♪

まろん
ゴブレット

ゴブレットの形が元々大好きでしたが、今回のゴブレットはくすんだ色合いとマットな質感がとても気に入りました。お気に入りのカップなので使うのはもちろんのことながめているだけでも嬉しくなります。

まろんさま、ありがとうございます。色味と質感はとても時間をかけて選定したので、嬉しいです!引き続き、アイドリングビューティー(使われることを待っている時の美しさ)もお楽しみくださいませ♪

匿名
やっと出会えた⭐︎

もう何年もコーヒーカップ難民でした( ; ; )
このカップに出会ったのは、とある田舎町のカフェでした。店員さんがテーブルに置いた瞬間、一目で運命を感じ取り笑 飲み終わったカップをひっくり返して←変な人(^^;;どこのお店のものなのかチェックしました。
丸くぽてっとしたフォルム、手に持った感じ、色味、
求めていた理想と全て一致‎߹ㅁ‎߹)♡
オンラインshopで購入できて本当に良かったです。
幸せです!大切に使います。ありがとうございました!
オーナー様と同じ福島県民より。

のぞみさま、ありがとうございます。
ゴブレットに出会っていただき、とても嬉しく思います。とあるカフェにも感謝です!最近、カフェで見かけたと教えていただくことが多いので、僕もどこかで出会ってみたいなと思います。そして、僕もよく器をひっくり返します。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