味噌汁はミソスープだからマグでもOK

찻잔으로 된장국을 먹는다.

보~~로 TV를 보고 있으면, 찻잔에 들어간 된장국의 영상을 발견. 조금 그리운 것 같아요.

라고 하는 것도, 회사에서 도시락을 먹을 때, 국물을 사용하는 것이 없었기 때문에, 자전의 머그잔에 인스턴트의 된장국을 만들어 마시고 있었기 때문에.
녹차라도 좋지만 백미에는 역시 된장국이 맞는군요~. 일본인이기 때문입니까?
나는 염분을 겸손하게 하려고, 조금 된장을 남겨 얇게 만들고 있었습니다. (온수를 더해서 얇게 해도, 완음하면 함께이기 ​​때문에 땀)

된장국은 미소스프

일본인이라고 해서 항상 일본식을 먹고 있는 것은 아닙니다. 일식도 메뉴의 하나이며, 파스타 때도 있고 중화 때도 있습니다. 일본의 식문화는 대단하다고 다시 생각합니다.

그렇게 생각하면 주스는 주역에 맞춰 바뀝니다. 이른바 수프입니다.
된장국도 스프 중 하나입니다.

그렇다고 하는 것은, 머그잔으로 스프, 전혀 있을까요?

물론, 정식 가게, 스키야, 스시로에서는 국물로 내놓으면 좋겠습니다!
당연히, 요정이나 온천 여관에서도. 역시 다른 식기와의 겸용이나 분위기도 소중하니까요.

그렇지만, 다양화하고 있는 가정의 식탁에서는, 순화풍인 식기도 적고, 반드시 매회 국물이 아니어도 좋다고.
앞에 된장으로 죄송하지만 (웃음), 우리 집의 식탁에서는 그 멀티 그릇과 그 타원형 플레이트STIIK 가 매회 등장하고 있습니다. 하지만, 된장국만은 기존의 국물을 사용하고 있기 때문에, 그냥 순일본식으로 조금 떠있는 것 같아요.

고대가있는 고블릿은 일본에도

게다가, 흠뻑 국물은 조금 잡기 힘들다고 생각하고 있었지요. 손이 뜨겁다고 생각하는 것도 자주. 어른이 그렇게 생각한다면, 아이는 더 마시기가 어렵습니다.

그렇다면 된장국은 손잡이가 달린 찻잔이 더 좋을지도 모른다고 힘들게 떨어졌습니다.

단지, 캐릭터의 머그나, 색미가 화려한 머그, 차통과 같은 치수 몸통형의 머그에서는 조금 다른 생각이 듭니다. 사이에 맞는 느낌이 감도 것 같다. 그야말로 회사의 점심 시간에 자주 보는 광경입니다.

거기서, 고대 첨부의 고블릿 이를 사용해 보았습니다. 이것 또 앞에 된장 너무 죄송합니다만.

커피를 위해 만든 찻잔인데 상당히 좋은 느낌.
고대가 붙어 있는 것으로, 일본의 분위기가 남아 있을지도 모릅니다.

식후는 헹구고 그대로 커피 타임에도 사용할 수 있다.
= 세탁물이 줄어든다. 또한 고블렛이라면 식세기로 씻을 수 있습니다.

뭐든지 간에 겸용하는, 세탁물을 줄일 수 있는 것이 최우선이 아닙니다만, 매트에 완성한 oh의 고블렛이라면 된장국도, 아니, 미소 스프도 있다고.

덧붙여서, 입이 긁힌 고블렛 머그보다 입이 퍼져있는 고블렛 컵이 마시기 쉽습니다.

시도해 보는 것은 어떻습니까?


고블렛

블로그로 돌아가기

댓글 남기기

댓글 게시 전에는 반드시 승인이 필요합니다.